조합소식

[회원사소식] 비트린미디어코리아 - 실내 광고매체, 비트린미디어코리아(VM) 'LED 윈도 디스플레이' 주목
작성일 : 2021.05.12 16:10:19 | 조회수 : 247

 

비트린미디어코리아에서 출시한 LED 윈도 디스플레이가 병원 및 약국, 부동산 중개사무소 등에서 활용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성형외과 병원에서 사용 중인 비트린미디어 LED 디스플레이 스탠드 제품 설치사례/사진제공=비트린미디어코리아

 

 


 이들 매장의 기존 전면 유리창과 벽면은 각종 상품 소개 포스터와 홍보물로 도배돼 있었고, 엑스배너가 가게 앞에 즐비하게 놓여있어 지나가는 손님들의 관심을 끌기보다는 오히려 길목을 막고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이와 같은 가게 유리창에 붙이는 광고물은 비트린미디어의 VM시리즈로 대체될 확률이 높아 보인다. 부동산자산관리 전문업체인 글로벌PMC가 프랑스 비트린미디어(VitrineMedia)와 손잡고 국내에 들여온 ‘LED 윈도 디스플레이(VM시리즈)’ LED 디스플레이 앞·뒷면에 양방향으로 (각각)인쇄물을 넣어 깔끔하고 세련되게 전시하여 고객을 끌어들이는 게 특징이다.

 

김용남 비트린미디어코리아 사장(글로벌PMC 사장)은 호주에서 열린 부동산자산관리 콘퍼런스에서 처음 비트린미디어를 접했다. 그는 넓은 콘퍼런스장에 다양한 모양으로 설치된 LED 포스터가 멀리서도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있는 것을 보고, 이를 국내 부동산 중개업소 등에 도입하면 광고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소아과 및 이비인후과 병원에서 활용중인 벽면 설치형 LED 윈도 디스플레이/사진제공=비트린미디어코리아

 

 

비트린미디어는 2007년 설립된 기업으로, 프랑스 중개업소들이 A4 용지를 창문에 다닥다닥 붙여놓고 영업하는 것을 보고 전면 유리창도 훌륭한 광고매체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착안해 제품을 개발했다. 비트린미디어는 현재 유럽과 북미 및 호주, 일본 등 해외 40여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전세계에서 100만 장 이상의 LED 디스플레이 패널을 판매했다.

 

 

VM시리즈에는 창문에 레일을 고정하고 전도성 케이블로 여러 디스플레이를 부착하여 다양한 형태로 양방향 광고가 가능한 VM케이블, 전기도체봉을 가로 세로로 벽에 부착해 광고하는 클립형 디스플레이인 VM, 여러 디스플레이를 전기 도체봉에 클립형으로 부착할 수 있는 VM스탠드, 그리고 VM케이블 제품 및 VM 스탠드제품과 결합하여 동영상 재생이 가능한 Light&Play 등이 있다. 크기도 A4(334×247)부터 A0(1251×903)까지 다양하다.

 

국제특허를 취득한 VM TWO 제품은 설치가 쉽고 저전압 설계로 A4 기준 소비전력이 5W 남짓이다. 제품 수명도 8만 시간( 10)으로 길고 2년간 무상으로 애프터서비스(A/S)를 제공한다. 부동산 중개업소는 물론 호텔, 은행, 여행사, 약국, 골프장, 카페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해외 성형외과, 치과 병원에서 활용중인 LED 윈도 디스플레이/사진제공=비트린미디어코리아

 

 

비트린미디어코리아는 국내 도입 이후 한국경제신문사 로비, 일동제약 지정 주요 약국, 경기 포천의 포천힐스 골프장, 여러 부동산 중개사무소, 나뚜루 등에 설치를 완료했으며 다양한 병의원 및 약국의 전국 매장에 설치를 위한 협의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병의원에서는 신뢰를 높이기 위해 병원장 사진 및 약력을 전시하거나 주력 상품 또는 서비스 홍보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세련된 디자인으로 인테리어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다수다.

 

김용남 사장은비용 대비 광고효과가 뛰어나 가성비가 좋다매장의 성격이나 고객 성향에 맞춰 다양한 형태로 연출된 LED 디스플레이 안에 인쇄물을 손쉽게 교체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VM시리즈는 내구성이 뛰어난 친환경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비트린미디어코리아

 

 

앞으로도 조합 회원사들의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