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동향

정부, 국산 의료기기 활용·지원체계 구축...2025년 점유율 40.8%↑
작성일 : 2021.01.21 11:23:24 | 조회수 : 92

 

 

 

 바이오업계 현장을 방문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국산 의료기기 활용·지원체계를 구축해 바이오 시장 활성화를 적극 돕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분야 중점 추진과제를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빅3 분야는 지난해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 괄목할만한 성과를 시현했다”며 “특히,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은 36.9% 증가한 215억 달러로 20222년 목표치(200억 달러)를 이미 넘어섰다”고 말했다.

 

다만 의료기기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음에도 수입점유율은 60%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대체 가능성이 있지만 국산화율이 미흡하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특히 내시경, 인공신장기(CRRT), 인공심장판막 등 수급 불안 시 국민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제품의 국내 생산 제품이 전무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의료기관이 우수 의료기기를 자주 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시장진출 활성화 토대 마련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병원 부설 트레이닝 센터의 기능을 교육에서 모의시연, 환자대상 시범사용 등으로 확대해 사용경험이 구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레이저수술기, 초음파, 카테터, 전극, 다관절 수술기구 등 시장성이 있거나 혁신성이 있는 품목과 CRRT, 에크모, 내시경 등 국산 제품이 없거나 경쟁력이 낮은 품목 중심으로 지원대상 제품을 선정하기로 했다.

 

또한 병원 부설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대학병원 내 ‘사용경험 제공→피드백→개선’을 통해 구매로 연계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타 병원 의료인 이용과 공간의 다각적 활용이 어려운 병원 부설센터의 제약으로, 확장된 통합형 센터 구축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플랫폼에서 검증된 의료기기의 구매절차 대폭 개선, 혁신조달과의 연계, EDCF 의료기자재차관 확대 등을 통해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며 “예를 들어 트레이닝 플랫폼 제품 구매 시 타 병원 납품 실적 제출을 생략하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제품의 객관적 공신력 확보 및 의료계 확산을 위해 의학회‧병원협회 등 주도의 민간 인증제도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의료기기 관련 정부지원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 제품 구매 가능성을 사전에 검토하는 등 구매절차를 개선한다.

 

 

출처 : https://zdnet.co.kr/view/?no=20210108145818